장치 및 프린터(Devices and Printers)

하드웨어 장치들을 한 곳에 모아 관리하기

장치 및 프린터 – 장치, 프린터 및 인쇄 작업을 보고 관리합니다.
장치 및 프린터 – 장치, 프린터 및 인쇄 작업을 보고 관리합니다.

윈도우 세븐에서는 ‘장치 및 프린터(Devices and Printers)’ 제어판을 신설해서 사용자들에게 PC에 연결된 하드웨어들을 한 눈에 보고 관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출시 후보(RC) 버전부터 알려진 신기능 중에 하나죠.

Comfort Curve Keyboard 2000
Comfort Curve Keyboard 2000
키보드 설정, 국가 및 언어

하드웨어에 따라 서로 다른 단축 메뉴들이 제공되고, 연결된 기기들은 이렇게 실제 사진(아이콘)으로 표현되고, 단축 메뉴(마우스 오른쪽 버튼)를 통해 해당 하드웨어에 대한 설정에 접근할 수 있습니다.

이 화면은 장치 및 프린터의 하부 기능으로, Device Stage 라고 합니다.  (c) Microsoft
이 화면은 장치 및 프린터의 하부 기능으로, Device Stage 라고 합니다.
사진 출처: Microsoft Windows 7 Website

그리고 ‘아직 제가 사용해 본 적은 없지만’ Device Stage라는 기능이 있어서, 복합기와 같은 통합적인 작업을 요하는 기기나 디지털 카메라와 같은 이동 기기들의 각종 정보나 기능들(배터리,메모리 잔량 확인/소모품 구매/사진,비디오 가져오기)을 한번에 모아 보여 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오로지 장치 관리자에 의존하던 지난 날에 비교하면, 큰 발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사용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 PC를 유지 보수하는 데 있어 ‘완소’ 기능으로 자리 잡을 것 같습니다.

 

향상된 기능, 제대로 누려 봤으면…

윈도우 세븐 RTM이 나온 지(정식적인 경로를 통해) 몇 일 되지 않았습니다. 새로 나오는 운영체제에 관심이 많아서, 이 PC 저 PC 가리지 않고 윈도우 세븐을 설치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설치하다 보면 겪는 애로 사항들은 대부분 하드웨어와 관련한 것들입니다. PC에 연결된 수 많은 하드웨어 장치들의 종류 만큼이나 다양한 문제들이 도사리고 있지요.

응용 프로그램들은 오류가 발생한다 싶으면 기억했다가 다음에 설치하지 않으면 됩니다.

하지만 하드웨어의 장치 드라이버의 설치는 그 기기를 사용할 수 있냐 없냐를 정하는 것이라서 이전에 오류가 발생했다고 해도, 운영체제를 재설치 할 때면 또다시 도전(?)할 수 밖에 없는 문제입니다.

제가 사용중인 프린터, 좀 낡은 모델입니다.
제가 사용중인 프린터,
좀 낡은 모델입니다.

이번 윈도우 세븐 RTM을 설치해 보니, 프린터를 제외한 모든 하드웨어들이 자동으로 잡히더군요. 프린터의 모델은 MJC-2400c로, Windows Vista용 설치 파일 안에 있는 드라이버만 추출해 강제 적용(인증되지 않은 드라이버)하는 방법으로 정상적인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이번 포스트를 작성하게 된 것은 사실 ‘아쉬움’ 때문입니다. 아직 윈도우 세븐에 대한 하드웨어 호환성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윈도우 비스타용 드라이버를 설치하려고 하면 아직 윈도우 세븐에 인증되지 않았다는 메시지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고, 오래 된 기기에 대해서는 아직 하드웨어 드라이버가 갖춰지지 않은 경우 또한 많습니다.

물론 하드웨어 제조사의 게으름도 한 몫 하는 ‘아쉬움’ 이긴 합니다.

Apple iPod – 범주: 카메라
Apple iPod – 범주: 카메라
DCIM 폴더가 있지만, 카메라가 아니죠?

최대한 빠르게 윈도우 세븐에 대한 호환성을 확보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요즘 새로 나온 마이크로소프트의 하드웨어들에 대해서는 실제 제품의 모습을 아이콘으로 보여 주고 있는데요, 제 생각으로는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하드웨어 제조업체의 경우 이 같은 부가 서비스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일단 하드웨어 호환성을 먼저 확보하고, 부가적으로  Device Stage, 비쥬얼 한 장치 확인 등의 서비스까지 지원받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장치 및 프린터’라는 좋은 기능이 있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화군 2009.08.10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여러 장치를 관리하려면 여러가지 각종 잡다한 창을 열어야만 가능해서 매우 불편했었는데요. 이 창하나로 관리할 수 있으니 컴퓨터를 처음다르는 초보자는 물론 타 OS사용자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겠는걸요 .

  2. Sirjhswin 2009.08.10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치관리자 하나면 충분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개선된 장치관리 인터페이스가 매력적인 요소가 더 많은것 같습니다 ㅎ

    • 아크몬드 2009.08.11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컴퓨터의 모든 요소들까지 관리하려면 장치 관리자도 여전히 필요 하더군요. 이 '장치 및 프린터' 제어판을 통해 이동식 기기들을 제어하기 좋은 것 같습니다.

  3. 유승건 2009.08.11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크몬드님 캐논 프린터와 그러니까 현재 윈도우 7을 사용 중입니다. 윈도우 7에서 캐논 프린터 사용 중입니다. 7하고 XP하고 프린터 공유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물론 공유 설정하기 쉽겠지만...

  4. 택미니(Min) 2009.08.12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선공유기(USB)하나 잇는건 잡히지도 않더군요...ㅜ
    제조사에서 7용 x64용 드라이버도 없고...
    비슷하용 x64드라이버 강제설치해도 작동불능이고...

  5. 박성철 2009.08.13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xp가 설치 되어 있는 넷북(삼성n120)을 하나 구입하였는데
    (메모리 1gb) 윈도우 7을 설치하는게 시스템 성능 면에서 더 좋을까요?

  6. 너구리특파원 2010.01.01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치의 실제 모습으로 아이콘이 표시되는 것은 조금 놀랍더군요.

    제가 사용하는 장치들 중 델의 키보드와 샌디스크의 USB메모리는
    실제 모습으로 표시됩니다. 델의 24인치 모니터도 사용중인데 그건 일반 아이콘으로 표시되고요.

  7. 송학림 2010.02.20 0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XP가 설치되어 있는 넷북(msi u100)을 구입하였는데요,
    7이 설치되어 있는 데스크탑과 프린터 공유가 되지 않아 말썽입니다. 7에서 모든 공유 설정과 홈 그룹 설정을 했는데도 프린터 공유가 되지 않는 것은 왜일까요?? 네트워크 문제일까요?? 아니면 프린터 드라이버의 문제일까요?? 조언을 좀 해주셨으면 합니다.

  8. 박연성 2010.03.30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문이 있습니다. 회사에서 사용하고 캐논 lbp3300. 메인PC가 비스타 쓰며, 다른 PC들이 비스타 or 7입니다. 근데 공유설정을 해도 검색자체가 안되서 일주일째 못쓰고있네요..캐논에 문의해서 하라는대로 해도 안됩니다. 방법이 없을까요?

designed by criuce // Copyright ⓒ Kwang-soo Park All Rights Reserved. // 안정적인 DNS서비스 DNSEver